부모에게 자녀는 어떤 존재일까! (안상홍님 어머니하나님 계신 하나님의교회)

부모에게 자녀는 어떤

존재일까!

(안상홍님 어머니하나님

계신 하나님의교회) 

멈춰버린 시간

 


2015년인 지금, 동은이의 방은 2006년에 멈춰져 있다.

그해 열한 살의 나이로 실종된 동은이.

동은이 엄마는 10년이 다 되어가는 지금도 ‘동은’이라는

이름만 들어도 눈물이 난다.

동은이를 잃어버리고 처음 2년 동안은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누워만 지냈다.

아무 생각도 할 수 없었다.

배고픈 줄도 몰랐다.

하루하루가 고통의 연속이었다.


엄마를 찾아 집을 나섰다가 영영 돌아오지 않는 하늘이.

네 살배기 하늘이를 잃어버린 엄마는 하루하루를

죽지 못해 살고 있다.

하늘이를 잃어버린 후 모든 것을 잃었다.

 

오직 가슴에 남아 있는 것이라곤

네 살배기 하늘이의 모습뿐이다.

하늘이 엄마의 단 한 가지 소원은 죽기 전에

단 한 번만이라도 하늘이 얼굴을 보는 것이다.

그리고 그 소원이 이루어지기를 날마다 간절히 기도한다.

 

지난 5월, 모 방송국에서 실종된 아이를 찾기 위한

부모의고통과 노력을 다룬 다큐멘터리의 일부다.

 

어디론가 사라져버린 아이들과 아이를

잃어버린 시간에 멈춰버린 채

아이를 찾고자 고군분투하며 삶을 내던진 부모들의

이야기는 보는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부모들은 잃어버린 자녀를 찾는 일에 모든 것을

 동원한다.

돈, 시간은 물론 자신의 몸이 상해가고

부서지는 한이 있어도 그 일을 멈추지 못한다.

그 누구에게도 맡길 수 없다.

딸을 잃어버린 한 아버지는 15년 동안

전국 방방곡곡을 돌아다니며 밟지 않은 땅이 없을 정도다.

 

자녀를 잃은 부모의 가슴에는 수십 년의 세월이 지나도

그 아픔과 상처는 그 깊이 그대로 오롯이 간직되어 있다.

 

  자녀를 잃어버린 부모들은 이구동성으로 말한다.


“자녀를 잃어버렸다는 사실을 안 순간, 정신이 아득해지고 다리에 힘이 풀려나가는 것을 느낀다.

당하지 않은 사람은 도저히 상상조차 하기 어려울 것이다.”

 

  부모에게 자녀는 어떤 존재일까.

자신의 모든 것을 다 내어주고 생명을 주어도

아깝지 않은 존재,

삶의 이유가 되고 기쁨이 되고 희망이

되는 존재,

그러기에 반드시 지켜주고 싶고

결코 잃어버려서는 안 되는 존재,

그가 바로 자녀다.

 

 

 

 

 

 

그런 분신과도 같은 존재이기에 부모에게 있어

자녀를 잃어버린 시간은 당연히 멈춰버릴 수밖에 없다.

 

자녀가 사라진 순간, 부모에게는 더 이상의 희망도,

삶의 의미마저도 함께 사라져버리는 것이다.


자녀를 잃어버린 슬픈 부모의 이야기를 보며

눈시울을 적시고 공감한다면

우리를 찾기 위해 이 땅에 오신 하늘 부모님을 생각해보자.


인자(하나님)의 온 것은 잃어버린 자를 찾아

구원하려 함이니라 (누가복음 19:10)


내가 의인을 부르러 온 것이 아니요 죄인을

부르러 왔노라 (마태복음 9:13)

 

(아버지 안상홍님과 어머니하나님께서 자녀 찾아

이 땅가운데 오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잃어버렸다는 것은 우리가 죄를 짓고

이 땅으로 쫓겨났기 때문이다

(이사야 14:12, 에스겔 28:15~17).

“죄의 삯은 사망”이라 하신 말씀대로 우리는 죄로 인해

영영한 죽음의 형벌을 받아야 마땅하다.

 

하지만 하늘 부모님께서는 죄인된 우리를 잊지 못하시고

 친히 이 땅까지 찾으러 오신 것이다.


오직 시온이 이르기를 여호와께서 나를 버리시며 주께서

나를 잊으셨다 하였거니와

여인이 어찌 그 젖 먹는 자식을 잊겠으며 자기 태에서

난 아들을 긍휼히 여기기 않겠느냐

그들은 혹시 잊을지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

내가 너를 내 손바닥에 새겼고 너의 성벽이

항상 내 앞에 있나니

(이사야 49:14~16)

 

 


하늘 부모님은 하늘에서

잃어버린 자녀 찾는 일을

다른 누구에게 맡기지 않으시고

친히 우리와 똑같은 인생의 모습으로

이 땅에 오셨다.

그리고 자녀를 다 찾기까지 고난당하시고

슬픔을 당하고 계시는 것이다.

 

 


자녀들은 혈육에 함께 속하였으매 그도 또한 한 모양으로 혈육에 함께 속하심은 사망으로 말미암아

사망의 세력을 잡은 자 곧 마귀를 없이하시며 또 죽기를 무서워하므로 일생에 매여 종노릇하는

모든 자들을 놓아 주려 하심이니

 (히브리서 2:14~15)

 
지금, 잃어버린 자녀를 찾는 하늘 부모님의 간절하신 음성이 온 세상에 울려 퍼지고 있다.

리는 기억지 못해도 오래전 잃어버린 시간에 멈춰 계실

하늘 부모님의 기억에는

우리의 모습이 오롯이 새겨져 있을 것이다.

우리 자신보다 우리를 더 사랑하시는 하늘 부모님께

이제는 돌아가야 한다.

 

 


성령과 신부가 말씀하시기를 오라 하시는도다 듣는 자도 오라 할 것이요

목마른 자도 올 것이요 또 원하는 자는 값없이 생명수를 받으라 하시더라

(요한계시록 22:17)

 

 

아버지 안상홍님과 어머니하나님 계신 하나님의교회

  • 행복알림이 2015.08.26 22:0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부모님의 사랑은 바다보다도 깊고 하늘보다도 높아 측량치 못한다는 말씀이 조금이나마 이해가 가는 글이네요 ~
    아버지 안상홍님과 어머니하나님의 그 크신 자녀를 향하신 사랑에 감사를 올립니다.